카테고리 없음 | Posted by iaanyoon owlish 2009. 8. 28. 22:35

The Qualifications of my job

What are the qualifications of my job? Before answering this question, I need to introduce my job. My job is to develop web service by programming such as flickr.com, yahoo.com, Twitter.com and so on. Doing Computer Programming , it means implementing some ideas or features. This simple role needs many qualifications.


First, I need someone who has professional knowledge.  It is natural that the more intelligent the better. But Also I need someon who is smart. if there are two men, A men is very intelligent but not smart. Another men is very smart but not so much intelligent. And I have to choose one men among these two man. I prefer second men. I believe that being smart is able to change conventional work and lead us to the goal innovately. The reason that I have to prefer that kinds of person is that information industry which i work in has been changing very fast and it will still. So now intelligent but not smart people can't survive in future even in present they would be recognized. But now smart but not intelligent people will survive in future. 

 

Second, i need ability to communicate co-worker. Team work is very important. There are few jobs one man can do, but there are so many work team should cooperate. So communication with team member is essential. At this point, I'd like to point out the communicatoin with opened mind. I need someone who can communicate with opened mind. Only if one does that we can progress on right direction.

 

These are not all. If I would describe it in detail, it canl cover two pages.  I'd like to summarize the rest of qualifications in Passion. Passion can covers all weakpoints and emphasize all strong points. If someone asked me choose one qualification in your team, I will answer that passion is the first and the last qualification that i wa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ike shoes 2013.07.27 05:37

    희미한 달빛이 샘물 위에 떠있으면,나는 너를 생각한다.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ke oakley 2013.08.04 06:05

    슬퍼서 우는거 아니야..바람이 불어서 그래..눈이 셔서..

카테고리 없음 | Posted by iaanyoon owlish 2009. 8. 20. 21:09

Basic Information of Scuba Diving Equipments

http://scuba.about.com/od/basicequipmentglossary/Basic_Scuba_Diving_Equipment_Glossary.htm

Alternate Air Source
The Alternate Air Source is often called the Octopus and is your backup second stage regulator. It works just the same as the primary second stage regulator and can be used in the unlikely event that your primary fails or your dive buddy needs to share air. It is usually a bright color such as fluorescent yellow or pink and is normally secured somewhere within the triangle between the chin and the bottom of the rib cages, normally on the right side.

BCD - Buoyancy Control Device
A Buoyancy Control Device or BCD for short (also known as a Buoyancy Compensator or BC) is the jacket that scuba divers wear.

Booties
In colder water it is normal to wear neoprene boots with open heeled fins to keep the feet warm. These boots are normally called booties. They are also used to protect the feet, particularly when shore diving, and some divers find them more comfortable than full foot fins.

Compass
An underwater compass is a very handy navigational tool and is a common piece of equipment for divers to carry. Compasses can be attached to gauge consoles, worn separately on the wrist, attached to the band of a watch or dive computer, and digital compasses are now even built into the latest dive computers.

Cylinder
The dive cylinder is also commonly called a tank and is what you use to carry your compressed breathing gas (usually air). Dive cylinders are typically made out of aluminum or steel and come in various sizes with the most common size being 90 cubic feet / 12 liters. Breathing gas is compressed inside the cylinder at up to 3000psi/210bar.

Depth Gauge
This gauge shows you how deep you are. Depth is measured in either feet or meters.

Dive Computer
The most basic dive computers will tell you your depth and dive time but it is also common for dive computers to calculate no-decompression limits over multiple dives. Many newer dive computers will also track air consumption and temperature and some even have built-in electronic compasses. Dive computers are commonly found attached to gauge consoles or worn on the wrist like a watch and can now be found built into masks.

Dive Knife
It is good practice to carry a dive knife or shears. Dive knives are not used as weapons, they're used to free yourself from entanglement, particularly from fishing line. Many divers carry more than one knife for added safety and it's advisable to wear one on the BCD and one strapped to a leg.

Fins
Fins are commonly called flippers by non-divers. They are long flat rubber or plastic extensions of your feet that allow you to swim with much greater ease and speed. The two primary varieties of fins are full-foot and open-heeled. Full-foot fins completely cover the foot like a shoe and are most commonly used in warm tropical water. Open-heeled fins have a strap across the back and are worn with booties to allow the feet more warmth and comfort.

Hood
If you're diving in cold water you're likely to wear a hood. A hood is a neoprene cap that you wear over your head to keep it warm and can be thought of as an extension of the wetsuit.

Regulator
This is what you use to breathe the air from the cylinder

Slate
There are many different types of slates, but the most common are fish slates and writing slates. A fish slate is a waterproof plastic sheet covered in pictures and names of fish (and other creatures) the diver is likely to see. A writing slate is a blank piece of plastic with a pencil attached by a cord and is used to communicate by writing underwater, taking notes, or drawing. Slates are normally attached to a D-Ring on the BCD.

Snorkel
At its most basic a snorkel is a plastic tube that allows you to breathe while you're swimming on the surface. It is normally attached to the left side of the mask. It's a great way to conserve the air in your cylinder while swimming on the surface. Snorkels also come with such features as purge valves (to make it easier to clear any water inside) and splash guards (to make it hard for water to splash in the top).

Submersible Pressure Gauge
The Submersible Pressure Gauge (more commonly called SPG) is the gauge that tells you how much air you have left in your tank. Air pressure is measured in PSI or bar. Most SPGs have a section of the dial highlighted in red which shows you when you're getting low on air.

Weight System
Most people need weights to sink in water. There are two common weight systems: The Weight Belt and Integrated Weights

Wetsuit
Wetsuits keep you warm while underwater. They are made from neoprene and designed to be worn snugly in order to allow little water to move against the diver's skin. They work by insulating the diver from the cold water. Wetsuits come in many sizes from one millimeter to seven millimeters or more, with the most common sizes being 3mm, 5mm, and 7m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aket terbaru 2012.11.07 16:40

    우리는 자원 봉사자의 그룹이며, 지역 사회에 새로운 방식을 열어. 귀하의 웹 사이트에서 작동하는 귀중한 정보를 우리에게 제공했습니다. 당신은 무서운 일을 한 우리의 전체 사회는 당신에게 감사합니다.

카테고리 없음 | Posted by iaanyoon owlish 2009. 5. 25. 02:06

답답하다는 말로는 부족하다.

아침에 라디오 속보를 와이프가 얘기한 순간, '뭐? 누가?' 라는 질문에 '노무현!' 이라는 대답을 들었고, ' 말도 안돼~' 라고 말은 하고 있었지만, 진짜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어떻게 보면 이 모든 상황을 타개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카드 였는 지도 모른다. 그러고 실제로 매우 효과적이고, 치명적인 카드가 맞는 것같다.

내가 글 재주가 없어, 나의 마음을 제대로 표현을 해줄지 모르겠지만, 어쨌던 나는 노무현 지지자 였다. 과거에도 그러하였고, 지금도 그러하다. 하지만, 퇴임후 붉어지는 측근 비리들이 들어나면서, 적잖이 실망했던 것도 사실이다. 그 비리들이 사실인지 아닌지, 이제는 정확하게 알수가 없으나, 다른 전직 대통령과는 비교 할수 없을 정도로 미미한 의혹이었지만, 그래도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바랬던 청렴함은 많은 손상을 입었다.  나는 정치를 모르지만, 우리나라에서 어느덧 35년에 가까운 삶을 살아오면서, 수많은 뉴스와 이야기를 들어오면서, 한가지 확신 할수 있는 것은 평생 돈 안받고 깨끗하게 정리 할수 있는 정치 인프라/시스템은 우리나라에서 아직 먼 얘기인 것 같다는 것이다. 때문에 더더욱 노무현 전 대통령 정권이 정말 털어서 먼지 안나는 정권이기를 바랬지만, 그러지 못해서 참 안타깝다. 뭐 솔직한 생각으로는 그래도 어느 누구보다 낫다고, 그래도 그만하면 다른 정권보다 낫다는 생각 하지만, 그래도 터 놓고 얘기하기에는 힘들다.

무엇보다 정말 답답한 것은, 왠지 그가 이토록 안타깝게 자신의 삶을 마치게 한것에는 나쁘게 말하면, 돈 없고 빽없는 그의 뒷배경 때문 아닐까? 하는 생각이다. 임기에 있을때도 사방이 적이었듯이 말이다. TV에서 끊임없이 보여주는 그의 연설문중 비주류로 부정과 타협하지 않고, 깨끗하게 살아서, 우리나라에서 성공 할 수 있다는 증거가 되어서, 우리 아이들에게 자랑 스럽게 얘기해주고 싶다는 말을 들을때 마다, 나는 눈물이 떨어지고 만다. 결국 그가 이렇게 수도 없이 밝혔던 소신들이 자신의 측근들에 의해 한번 두번씩 상처를 입을때 마다 그가 엄청난 고민과 시련을 느낄수 밖에 없는 것이었고, 결국 자신의 목숨을 끊게 한 것 아닐까..

...

아, 슬프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왕 이렇게 된거, 앞으로 공정성을 위해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같은 강도로 진행되기를 바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ichael kors outlet 2013.07.29 05:17

    창밖을 봐 바람에 나뭇가지가 살며시 흔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사람이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gg 2013.08.04 07:54

    지금은 반짝반짝 빛이 나겠지,,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그빛은 사라저버릴거야,지금 우리처럼

http://blog.kischuk.com/2008/05/08/running-eclipse-on-macbooks-with-java-6/

_NSJVMLoadLibrary: NSAddLibrary failed for /System/Library/Frameworks/JavaVM.framework/Versions/CurrentJDK/Libraries/libjvm.dylib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 | Posted by iaanyoon owlish 2009. 4. 6. 10:52

Caps Lock과 Ctrl 키 바꾸기

나름 개발자들에 대한 대우가 좋은 회사를 다니고 있는 덕에, 회사의 작업환경은 해피해킹 키보드와 imac이 핵심입니다.
해피 해킹은 뭐 가격이 요즘 환율로 보자면 30만원이 넘어갈 꺼라, 개인적으로 구매는 꿈도 못꾸고, 그나마 요즘 수입도
안된다고 하더군요. 암튼. 그러는 과정속에서 작업공간을 둘로 나눠야 하는 상황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imac+해피해킹, win pc 이렇게 나누었는데,  나누고 나니 뼈저리게 느껴지는 것이 있었습니다.
Caps Lock에 대한 불만!! 이놈은 그나 저나 왜 여리 박혀 있는걸까? 하는 의구심이 들면서, 예전에 Ctrl키와 Caps Lock키를
바꾸는걸 누가 얘기 했는데 누구 였더라 했죠. 검색을 해보니 Likejazz님이더군요.
탱큐를 날리면 변경했습니다.

http://technet.microsoft.com/en-us/sysinternals/bb897578.aspx

근데 바꾸고 나니, 이제는 한대 남은 win이 꼴보기가 싫어지니 이젠 어쩐다. --;
해킨토시를?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 | Posted by iaanyoon owlish 2009. 4. 1. 00:07

해외 IT 컨퍼런스 목록들


http://devtownstation.com/technical-conferences-all.asp?type_content=Conference/Semin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 | Posted by iaanyoon owlish 2009. 3. 17. 16:14

ExtJS 관련서적

http://manning.com/garcia/

http://apress.com/book/view/9781430219248

곧출판된다고 하네?

그나 저나 환율때문에 살생각은 꿈에도 못꾸고. 흑.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 | Posted by iaanyoon owlish 2009. 2. 16. 01:01

용산에서 컴퓨터 사기


올 1월말 설연휴 첫 토요일날 컴퓨터를 한대 조립했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조립컴퓨터를 샀다. 이제껏 수십번(?)까지는 아니어도, 거의 십여번이상 컴퓨터를 조립하거나, 부품을 구입해서 컴퓨터를 구매 해왔었으나, 이번 구매는 최악이 아니었나 싶다.

이범 구매의 목적은 Full HD 영상의 원할한 재생과 (가당치는 않았겠지만) 편집이었다.
따라서 같은 스펙을 처음에 구상해 놓고 가격을 알아보고 갔다.

CPU-Inter 코어2듀어 콘로 E6550
MEM-DDR3 2G PC3-10600U
M/B - ASUS P5Q3
VGA- HIS 라데온 HD 4650 DDR3 512MB

그러나, 실제 당일 아이들을 잠시 봐주기로 한 내동생과 합의된 시간은 총 3시간, 그리고 올때는 간단한 장을 같이 봐서 와달라는 와이프의 부탁!
그래서, 그 오전,  선인상가를 포기하고 용산Ipark mall 전자상가과 이마트를 동선으로 잡고 출발했다.

그러나, 바로 그 결정이 이번 구매를 최악으로 만든 첫번째 이유가 되었다.
그곳, 용산 I Park mall 전자상가에 조립컴퓨터관련 업체들의 부품 공급처가 하나라서, 가격이 큰차이가 나지 않는 다는것이다. 그리고, 조금 특이한 선택은 부품이 없을수도 있더라 하는 것이다. 실제로 선인상가와 따져봤을때, 가격이 1~2만원 차이가 난다고 하는데, 매장에서 들었을때는 전체 가격으로 생각했으나, 구매 후 다나와를 통해서 비교해봤을때는 부품가격 기준인것같다. 

암튼 결과론적으로 내가 대략 15만원 정도 선인상가를 가서 직접구매했을때에 비해,
손해를 본듯 하다. 무려 2일이나 미리 투자해서 원하는 제품에 대한 정보와 스펙, 가격을 따져보고 갔는데도 말이다.

그들이 어떻게 소비자와 협상을 하는지 생각해봤다.

1. 소비자는 모든 부품의 가격을 다 알고 있지 않는다.
분명 내가 사려고 하는 제품의 가격은 잘 알고 있으나, 그것과 비슷하거나, 다른 대안품들의 가격을 모두 알고 있는 소비자는 별로 없을 것이다. 그 점을 잘 이용한다. 예를 들어,  내가 사려고 했던 CPU는 제품이 좀 오래된 거라, 현재 재고가 없다고 했다. 그리고 대신 그것과 같은 급으로 최근 모델 정품을 권유한다. 당연히 가격이 매우 비싸다. (왜냐면 고른 제품들은 가격대비 성능이 괜찮게 나온 모델이기때문에) 소비자가 비싸다고 하면, 다른 대안품을 제시해준다.
그것하고 성능이 비슷하고 가격도 비슷하다면서 말이다. 하지만, 실은 그 제품은 그 업체가 매우 싸게 들여올수 있는 부품이거나, 내가 가격을 몰라서 그렇데 매우 싼 부품일 가능성이 많다.

2. 조립을 해준다.
의외로 조립비를 안받고 조립을 해주겠다고 해서, 순순히 맡겼다. 난 그 시간을 이용해서 장을 보고올 요량으로 말이다. 하지만, 내가 대략 부품을 체크 해본것과 실제 넣은 부품이 차이가 날수 도 있더라. 예를 들어 VGA 카드의 chipset은 맞지만, memory가 약간 적은 것을 넣는다 던지, 원하는 생산업체가 아닌, 좀더 저렴한 업체라든가.

3. 그리고 계약서에는 핵심적인 것만 있어서,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 놓는다.
분명 구두로 얘기 할때는 무소음 쿨러를 추가 해달라고 얘기 했고, 그래서 잠머(?)쿨러 7만원을 추가로 계약서에 넣었다. 계약서에는 잠머 쿨로라고만 되어있었다. 이후 집에와서 체크를 해보니, 다나와 기준으로 29,000원 잠머 쿨러가 들어있었다. 스펙상 무소음 항목에 체크가 되어있는 제품은 59,000원짜리 잠머의 다른 모델이었다.  뭐 이런식?


뭐, 다시 생각해보면, 15만원으로, 쇼핑을 편하게, 조립할 시간을 절약하는 대가로 더 지불한 격이었다. 물론 다시는 그곳에 가지 않으리라는 교훈도 말이다.
어쩌면, 두아이를 생각하면 그만한 가치를 하는것인지도모르겠다만, 썩 기분이 좋지 않아 그날 밤 잡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었다. --;
그러면서, 다시는 용산 CGV,이마트와 같이있는전자상가에서 구매하지 않으리오 다짐을 한다.
절대.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hd 2013.07.27 11:48

    귀를 기울여봐 가슴이 뛰는 소리가 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그 사람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카테고리 없음 | Posted by iaanyoon owlish 2008. 12. 1. 14:55

자동차 사고를 정리하면서...

2주 전쯤인것같다.
오후반차를 내고, 급히 조리원으로 와이프를 픽업하고 병원을 가던중 가벼운 접촉 사고를 냈다.

당시, 차가 많이 막히고, 병원 시간이 좀 늦어서 맘이 급하긴 했지만, 아주 무리해서 운전을 한것은 아니었다. 그 당시 정확한 상황은 좌회전 대기 차량이 무지 길었고, 길었던 이유는 좌회전 후의 도로 상황때문이었다. 몇번의 신호턴이 지나 내 앞에 차량이 두대 정도 남았을때, 이번에는 건널 수 있을 것같다. 그리고 좌회전 신호가 바뀌었을때, 앞차 꽁무니를 잘 물고 (끼어드는 차량이 많았긴때문에) 쫄쫄쫄 돌고 있는데, 속도가 줄어들고 있었다. 이미 진입해야 할 도로에 차가 가득 차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던중 상황이 약간 풀리고 있었고 좌회전 신호 또한 직진 신호로 바뀌고 있었다. 앞차와 공간을 많이 두게 되면 내가 반대편 직진 차량의 흐림을 방해 할수 있었기에 바짝 붙이고 있었는데,  횡단 보도 신호가 바뀌고 앞차가 갑자기 급정거를 하는거 아닌가. 젠장 급하게 밟기는 했으나, 앞차와 살짝 부딪치는 접촉 사고가 나고 말았다. 느낌은 브레이크가 갑자기 좀 밀리거나, 뒷차가 나를 또 박지 않았나 하는 의심이 들었지만, 증거 없음으로 스킵.

처리는 보험으로 하기로 했다. 보험이 편하긴 하더라. 실제 피해수준은 피해자 차량 범퍼에 내차 번호판 자국이 살짝 남았으나, 한 눈에 들어가보이거나 하지는 않았다. 살짝 눌렸다 나온 것 같은 느낌? 50만원 미만은 보험처리를 해도 보험료 할증이 되지 않기때문에 문제는 없다. 문제는 피해자가 고통을 호소하는 경우다. 나중에 처리 내역을 보니, 당시는 별문제 없다고 하던 피해자가 허리에 통증이 있다고 호소해서 병원 진료를 받았고, 통원 물리 치료 2주 진단을 받았다고 한다. 이런 경우 3년 간 25% 할증 --;

면허따고 운전하기 시작한지 딱 10년이 넘어가면서 처음 겪는 사고 처리 였다. 최근 조금 너무  운전을 편하게 막 해서 스스로 "이러다가 사고 나겠다"는 생각을 한적이 있었는데, 좋은 액땜이라고 생각하고 조심해야 겠다.

결론!.
- 운전은 항상 조심해야 한다.
- 대물의 경우, 50만원까지는 보험지급이 되어도 할증이 되지 않는다.
- 대인의 경우, 병원에 가서 통증을 호소하면 거의 99% 할증이 붙는다.
  사람 있는 차량은 절대 사고내면 안된다. --;
- 50만원은 1년간 누적이란다. 조심하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oms outlet 2013.07.26 21:29

    귀를 기울여봐 가슴이 뛰는 소리가 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그 사람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카테고리 없음 | Posted by iaanyoon owlish 2008. 10. 19. 01:51

35mm VS 50mm

[니콘정품] 니콘 AF 50mm F1.4D 렌즈/표준렌즈 (니콘 50mm 1.4)
342000 / 디지털가전/휴대폰
상세보기관련상품보기

곧태어날 건이 강이를 위해, 최근 구입한 렌즈다. 
이 렌즈를 사는데 까지 몇가지 고민을 했는데, 현재 내가 사용하고 있는 DSLR이 크롭바디이기 때문에 시작한 고민이다. 

크롭바디에서는 35mm 렌즈가 FF바디에서 표준 50mm의 화각을 가지고 있어서, 크롭바디에 50mm로 찍다보면, 약간 불편하기 때문이다. 실제 구매후에 그런 불편함을 감수 하고 있긴 하다. 내가 생각한것보다 약간 줌되어있기때문에, 항상 한두걸음 또는 두서너 엉덩이 뒷걸음질을 해야 적당한 화각을 갖기는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50mm를 구매한 이유는, FF바디가 곧 보급형, 중급형에도 좀더 저렵한 가격으로 나오리라는 기대와, 35mm와 50mm가 갖는 심도? 차이가 있어보여서이다. 다른 사람들이 올려서 비교해놓은 사진들을 잘 봐도 그렇고 둘사이에는 약간 차이가 있다. 

그래서, 난 50mm를 구매했다. 그러나, AF-S 모델이 곧 나온다는 얘기가 있다. 허걱. 혹시 필요한 분은 조금만 기다리시길 ^^;  

댓글을 달아 주세요